윤엽이의주접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08-09-04 (목) 00:28
홈페이지 http://www.yunyop.com
ㆍ추천: 0  ㆍ조회: 1377      
IP: 123.xxx.196
어머니 2005-06-05
  어머니 얼굴 이다.
십년전에 판거다. 그땐
아직 어머니가 나에 대하여 희망이라는것을 품고 계셨엇으니까
나하구 사이가 굉장히 안좋을 때엿다.
 꼴에 어머니 생일 선물로 판거엿는데
어머니는 이것을 받자마자 길에 확 뿌리시면서
야 내가 이렇게 생겼어  하지 말라고 그랬지 지겹다 나가 그랫엇다.
그때 나두 모라구 모라구 바득바득 대들었엇는데
동네방네 사람들이 다 있는데 여서 였었다.
이 판화가 다 없어졌는데 없어진주 ㄹ알앗는데
어느 찻집 벽지 안에 살아 있는 거엿다.
으메 반가운거 스프레이로 살살 물을 젹셔 떼어 냈다.
존나 잘 팟다.
그러고보니 나는 십년전이나 지금이나 모 칼쓰는게 달라 진게 없다.
그래두 지금은 그때에 비하여 어머니에게서 얼마나 자유로운가.
이렇게 훌륭한 날들이 있게한 어머니에게 감사 드린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05 거미 2005-07-05 관리자 2008-09-04 1442
304 통닭 두마리 만원 2005-07-04 관리자 2008-09-04 1409
303 까망이 2006-06-26 관리자 2008-09-04 1464
302 도둑질 2005/06/14 관리자 2008-09-04 1564
301 지네 2005-06-09 관리자 2008-09-04 3263
300 어머니 2005-06-05 관리자 2008-09-04 1377
299 쌍기어밤 2005/06/01 관리자 2008-09-04 1564
298 사발꽃 2005/05/25 관리자 2008-09-04 2080
297 붉은 사람 2005/05/24 관리자 2008-09-04 1483
296 쏘가리 2005/05/19 관리자 2008-09-04 1753
295 개 땅 구덩이 2005/05/17 관리자 2008-09-04 2724
294 몬시야이게도대체 2005/05/15 관리자 2008-09-04 1397
293 임산님 보십쇼 2005/05/10 관리자 2008-09-02 1417
292 양말과 통장 2005/05/10 관리자 2008-09-02 1415
291 목리창작촌 2005/05/04 관리자 2008-09-02 1594
290 감나무 2005-05-01 3753
12345678910,,,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