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엽이의주접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1-11-29 (화) 01:09
홈페이지 http://www.yunyop.com
ㆍ추천: 10  ㆍ조회: 3236      
IP: 59.xxx.215
빨대
 
 

한참전에 일이다.

민예총 총회때 손들고 나가서 말한적이 있다.

“왜 민예총이 내목에 빨대를 꼳고 내피를 빨아먹느냐”고 말이다.

말하면서 크게 오바하고 있다고 생각이들었지만

목줄이 풀린 혀를 그순간은 어떻게 할 수가 없었다.


 

난 순진했다.

민족 예술인 총 연합회에는 예술도 있고 민족도 있고 민중도 있을꺼라고 생각했었다.

아주 기인 시간은 아니엿지만 나름 한때 열심히 민예총 일을 했엇다.

생맥주 마시는 사람들 앞에서 북두 치고 장구두 치고 기타두 치고 프랑카드를 부쳤다 띠었다하고

아무생각도 없는 길에 철사를 묶어 그림을 나열하고 비가와두 바람이불어두 천막을 피었다치고

저녘마다 사람들이 살을빼기에 바쁜 수변공원에서 솟대를 깍고 장승도 깍고 그랬다.

대부분 전부다 작가와 함께하는 모모모 그런거였다. 허구헌날 이일 저일 잡일을 했고 회의를 했고 삼겹을 지지고볶았다.

사업하나가 끝나면 십마원을 받고 어떨땐 십오만원을 받고 이십만원두 받았다.

그게 작가 지원비라는 거였는데 잘썻다.

그랫는데 허했다.

사업이 끝나고 집에 돌아가는길엔 예술도 없고 민족도 없고 민중도 없었다.

그냥 돈이 있었는데 그게 딱히 노동력을 판것도 아니였고 예술은 더더욱 아닌것같고 이상한 거였다.

그게 반복 되었고 그러다보니 맘도몸도 밧데리가 달았고나갔다.

그날 뒷풀이때 지회장형이 그렇게까지 애기할껀 모있냐고 술잔을 따랐었다.
내가 생각해도 그랬다. 그정도로 내가 민예총에 헌신하지 않았고
그렇다고 민예총이 피를 모으는 적십자나 녹십자일리도 없고,
하 핑계를 대자면 그때는 민예총이 내 삶에서 차지하는게 컸고 사는게 무척 팍팍했다.
팍팍해서 목이 메이고 입술이 갈라지는 생활을 애꿎은 민예총에다가 반대로 내가
빨대를 꼳은건지도 모르겠다. 창피한 일이였다.
한참 전 일이다. 지금 민예총 사업이 그럴리 없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49 땅이랑 관리자 2017-09-25 712
448 내혀 관리자 2017-06-28 820
447 이윤엽 展 [1] 관리자 2015-03-07 2599
446 집으로 가는 길 [3]+2 관리자 2013-08-29 2957
445 감자심기 관리자 2013-04-02 3330
444 크리스마스 관리자 2012-12-25 3014
443 백일홍 관리자 2012-07-21 3228
442 그림책을 냈습니다. [5]+4 관리자 2012-07-17 7913
441 겨울나무 [1] 관리자 2012-01-18 4922
440 김규항선배랑 이바구 [2] 관리자 2011-12-27 4182
439 빨대 관리자 2011-11-29 3236
438 인권선언과 송경동시인과 추운날씨 관리자 2011-11-26 2581
437 이소선 어머니 [2] 관리자 2011-09-08 7938
436 마을대청소 관리자 2011-08-26 2562
435 찐드기 관리자 2011-08-24 3014
434 남갱이에서 [1] 관리자 2011-06-25 2510
12345678910,,,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