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엽이의주접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1-11-26 (토) 00:51
홈페이지 http://www.yunyop.com
ㆍ추천: 0  ㆍ조회: 2581      
IP: 59.xxx.215
인권선언과 송경동시인과 추운날씨
 
 

인권선언이라는게 어디쯤에서 있는건지는 모르겠다.

한참전에 길에서 이문구를 주워서 보았는데 맘에 들었다.

그래서 판에 새겨놓고 천정 벽에 붙여놓고 있다.

난 사실 경동형이 지금 어떻게 된건지 잘모르고 있다.

형이 경향신문사에인가 몇 달 같혀지낼때

서너번찿아가 담배피고 맥심 커피나 홀짝 거렸지만

지난 애기나하고 히히덕 거리다 왔다. 그랫다.

왜 같혀서 그러고 있는지 이상하지도 않았다.

그냥 무슨무슨 법이 그랫겠지 했고 더러 기사에서 보아도 그냥그냥 했다.

어떻구 저떻구 피곤하게 알아보았자 그렇지가 않을것이 뻔하기 때문이다.

문제는 그냥 송경동을 구속한 저들과 송경동의 희망이 다른것이다

저들이 희망하는 것은

식구가 다섯명인데 다섯명이 다 비졍규직인 것이고

아랫집 아버지가 해고되고 윗집에 아들이 해고되고 내가 언제 해고될지 모르는 불안함이고,

모두 안짤렸다 쳐도 온 가족이 온 마을 사람들이 쌔거빠지게 일해봣자 살수가 없는,

그런걸 희망한다. 그리고 지금이 그런 시대다.

그런 시대에 송경동 시인께서의 희망은 불법인것이다.

비정규직 철폐는 불법이다.

해고자 복직 투쟁은 불법이다. 그런거다.

말이 안되지만 말이다.

도로공사중에 비가오나 눈이오나 붉은 안전봉을 아래위로 흔들고 있는 안전모를 쓴 마네킹이 우울하다.

주유소나 가겟집 앞에서 어서옵쇼를 반복하는 여자 인형이 우울하다.

노동자가 마네킹만큼만 희망하고 살아야 정확히 불법이 아니니 말이다.

생각할수 있는게 죄다.

생각하는 노동자가 생각한 시인이 죄다.

날이 차가워졌다.

다친다리가 아파졌다는 소리를 들었다.

세상에대고 싸질를때 뿌리처럼 생기는 경동이형에 목에 핏대를 좋아한다.

어디에있든 무엇이든 처량한 세상을 그 핏대는 뚫고 나올것이다.

아주 짦은 날이면 경동이형을 볼수 있을꺼라고 믿는다.

갗혀서 쓴 시도 보고싶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49 땅이랑 관리자 2017-09-25 712
448 내혀 관리자 2017-06-28 820
447 이윤엽 展 [1] 관리자 2015-03-07 2599
446 집으로 가는 길 [3]+2 관리자 2013-08-29 2957
445 감자심기 관리자 2013-04-02 3330
444 크리스마스 관리자 2012-12-25 3014
443 백일홍 관리자 2012-07-21 3228
442 그림책을 냈습니다. [5]+4 관리자 2012-07-17 7913
441 겨울나무 [1] 관리자 2012-01-18 4922
440 김규항선배랑 이바구 [2] 관리자 2011-12-27 4182
439 빨대 관리자 2011-11-29 3235
438 인권선언과 송경동시인과 추운날씨 관리자 2011-11-26 2581
437 이소선 어머니 [2] 관리자 2011-09-08 7938
436 마을대청소 관리자 2011-08-26 2562
435 찐드기 관리자 2011-08-24 3013
434 남갱이에서 [1] 관리자 2011-06-25 2510
12345678910,,,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