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당
작성자 수리동동
작성일 2010-02-11 (목) 15:34
홈페이지 http://www.blog.naver.com/glgrimm
ㆍ추천: 0  ㆍ조회: 3260      
IP: 124.xxx.34
[오늘은 이 사람]삶터에서 예술향기를 꽃 피우는 연꽃같은 사람
삶터에서 예술의 향기를 꽃 피우는 연꽃같은 사람
[오늘은 이 사람] 가난하고 억울한 사람들 속에 있는 판화가 이윤엽 님 
 

  
 ▲ 삶터에서 예술의 향기를 꽃피우는 이윤엽 판화가 그는 가난하고 억울한 사람들 속에서 피어나는 예술이야말로 참된 예술임을 믿고 실천하는 연꽃같은 사람이다. 
ⓒ 이동수  이윤엽
 
 
 
 
 
<오늘은 이 사람>은 '용산참사 진실규명을 위한 문화예술인 행동'에서 만났던 판화가 이윤엽 님입니다. 처음 이 작가를 봤을 땐 '완전'철거민인 줄 알았어요! 그만큼 그는 가난하고 억울하고 힘없는 사람들 속에 온 몸으로 이미 살고 있었던 것이지요. 그는 여러 사람들과 어울려 무언가 만들어내고 그려내는 삶으로 예술을 실천하고자 하는 사람이 분명해요.
 
1980년대에 문화예술인들은 독재에 맞서 싸우며 시민들과 함께 했었지요. 특히 노동조합을 만들려다 억울하게 해고를 당하거나 말도 안 되는 저임금에 제 배만 불리려는 사업주들에게 맞서 싸우는 현장에 달려가 걸개그림을 그리고 선전물을 만들고 문화예술 놀이를 하며 노동자들과 함께 했었지요.
 
겉으로는 순수를 말하면서 예술과 우리의 삶 사이를 멀리 떨어뜨려 놓으려는 껍데기 예술과 달리 진짜 예술은 가난한 이들과 함께하며 사람들의 삶터에서 만들어지는 것임을 보여 주려 애쓰는 움직임이기도 했지요. 그런 문화예술가들도 시간이 흐르면서 어떤 이는 생각이 바뀌어서, 어떤 이는 생활에 쫓겨서, 어떤 이는 상처를 입고, 그 현장과 멀어졌었지요. 또 노동조합이 어느 정도 안정이 되고 나니 더 가난한 예술가들은 더 더 가난한 사람들을 찾아 떠나가기도 했고요.
 
사실, 당시의 그런 모습을 2010년에도 보게 될 줄은 몰랐어요. 그러나 예나 지금이나 가난하고 힘없는 사람들은 억울한 꼴을 당하고 있고 요즘 들어서는 더욱 말도 안 되고 생각할 수도 없는 일들이 봇물 터지듯 하는 꼴을 보고 있자니 이윤엽 님같은 예술가들이 더 귀하고 아름답고 소중하게 여겨집니다. 그래서 그렸습니다.
 
생각해 보면 우리가 바라는 세상은 이런 예술가들이 제대로 대접받고 더욱 기꺼이 현장에서, 삶터에서 많은 사람들과 예술의 향기를 꽃 피우는 세상이 아닐까요?
 
판화가 이윤엽님, 이 그림 보시고 조금은 수줍은 듯 밝게 웃는 그 모습 보여 주시길!
 
 
 
덧붙이는 글 | [오늘은 이 사람]은 함께 사는 사회공동체를 꿈꾸며 오늘을 꿋꿋하게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작은 기쁨과 용기를 드리고자 그리는 캐리커처 이벤트입니다. 우리 국민 모두를 그리는 그 날까지?? ^^;;
이기사는 제 블러그들과 다음 뷰 등에도 실릴 수 있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 오마이뉴스 문화면 잉걸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322276&PAGE_CD=
 
 
===========================
 
따로 얘기도 없이 그려서 올렸음을 너른 맘으로 이해해주시길~ ^^;;;;;;;;;;;
이름아이콘 윤엽
2010-02-11 19:41
와우 ~ㅎㅎ  캄사합니다. 동수형님 ㅋㅋㅋㅋ
   
이름아이콘 수리동동
2010-02-13 02:59
^^* 맘에 들었기를~!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799 판화 구입 문의입니다. [1] 유 병현 2010-02-28 2391
798 작품 구입 문의합니다 [2] 펜문 2010-02-21 2670
797 [오늘은 이 사람]삶터에서 예술향기를 꽃 피우는 연꽃같은 사람 [2] 수리동동 2010-02-11 3260
796 작품구입을 문의드립니다 [1] 김양혜 2010-02-11 2344
795 훌터봅니다. [3] 배인석 2010-01-25 2478
794 작품 구입 문의드립니다. [6]+1 권명숙 2010-01-21 3051
793 용산참사1주기 추모 문화제 윤엽 2010-01-18 2266
792 작품을 구하고 싶습니다. [1] 이재인 2010-01-15 2696
791 작품 품고 싶습니다. [1] 이기재 2010-01-13 2597
790 안녕하세요? [1] 엄문희 2010-01-08 2513
789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 맑은연꽃 2010-01-02 3447
788 윤엽작가님 보고싶어요... [1] 이병렬 2009-12-31 2667
787 안녕하신지요+구입문의드립니다. [1] 이민재 2009-12-25 2543
786 부패비리척결안성시민공동대책위 발족식에 참여바랍니다 [1] 안성시민공동대책위 2009-12-20 2425
785 윤엽선생님집풍경 [1] 감자 2009-12-07 3193
784 반갑습니다. 이 작가님. [2] 지유 2009-11-23 2342
1,,,11121314151617181920,,,60